건강정보

진료시간

  • 평 일 09:30 ~ 18:30
  • 토요일 09:30 ~ 13:00

수요일,일요일,공휴일은 쉽니다.

02-425-4600

건강칼럼

  • 건강정보
  • 건강칼럼

당신의 노화 속도는 ‘걷는 속도’에 달렸다?
서로 제각각인 걷는 속도가 단순한 개인차가 아닌 ‘노화 정도’를 보여준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중년에서 걷는 속도가 느릴수록 대체로 면역체계나 뇌 기능 등에서 전반적으로 노화 속도가 빠르다는 것이다. 걷는 속도는 심폐 기능과 척추 건강, 근력, 균형감각, 시력 등을 종합 반영하는 평가 기준으로 자주 활용된다.

영국 킹스 칼리지 런던과 미국 듀크 대학 공동 연구진은 뉴질랜드 국적의 1972년생과 1973년생 총 1천명을 대상으로 40대의 보행 속도와 노화 연관성을 연구했다. 연구팀은 2년마다 신체검사와 뇌 기능 검사, 뇌 스캔 검사 등을 병행하고, 만 45세가 됐을 때 평소 걸음으로 걷는 속도를 측정했다. 또 어린 시절부터 2년마다 받은 인지 검사 결과도 참조했다.

걷기

연구팀은 이를 바탕으로 걷는 속도는 천차만별이었지만 대체로 걷는 속도가 느린 사람은 더 빨리 걷는 사람보다 폐, 치아, 면역체계 등이 더 나쁜 ‘가속 노화(accelerated ageing)’ 징후를 보였으며, 뇌 기능도 걷는 속도가 느린 사람에게서 퇴화 정도가 더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또한, 연구 대상자들이 3살이었을 때 조사한 지능과 언어, 운동기술 등으로 45세 시점의 보행 속도를 예측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8명으로 구성된 패널이 연구에 참여한 사람들의 사진을 바탕으로 보이는 나이를 평가하게 한 결과, 걷는 속도가 느린 사람일수록 본래 나이보다 많아 보인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Terrie E Moffitt 교수는 “중년의 느린 걸음은 노인이 되기 수십 년 전에 미리 문제를 보여주는 신호로 볼 수 있다”고 평가했다.

이 연구 결과는 JAMA Network Open 저널에 소개됐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이전글 : 또 쇼크? 탐폰 부작용을 겪는 여성들
다음글 : 가을철 급증하는 심장 돌연사, 그 이유는?



NEWS
삼성아이정신과 홈페이지에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